2018년 6월24일 일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11일(丁亥)
문화음악.미술

이방인의 눈으로 바라본 한국 문화

기사전송 2018-05-22, 21:30:5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문화재단, 29일부터
가창창작스튜디오 전시
해외작가 2人 작품 선봬
(재)대구문화재단(대표 박영석)이 운영하는 ‘가창창작스튜디오’는 29일부터 6월 8일까지 해외작가 2인의 개인전을 연다. 오스트리아 출신 작가 ‘셀린느 스트루거’의 ‘As a stranger moved in, As a stranger move out’전과 독일 출신 작가 ‘바바라 프로샥’의 ‘experitur’전이다.

가창창작스튜디오의 올해 두 번째 해외 입주작가인 셀린느와 바바라는 지난 4월 가창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해 국내 작가들과 교류하며 작업을 진행했다. 조각과 설치작업을 하는 셀린느와 사진작가인 바바라는 이번 전시를 통해 두 달간 한국에서 생활하며 영향을 받은 점과 경험한 것을 작품에 투영해 선보인다.

‘셀린느 스트루거’의 전시 제목 ‘As a stranger moved in, As a stranger move out’은 ‘나는 이방인으로 이주했고, 이방인으로 떠난다.’는 뜻을 가지며 이 문장은 슈베르트의 가곡 ‘겨울 여행’에서 차용했다. 셀린느는 2009년 오페라가수 윤광철이 이 곡을 독일어로 부른 것을 계기로 아시아 예술가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그는 타 문화의 필터를 거치며 예술의 내용과 구성이 어떻게 달라지는지와 어떤 부분이 타국의 취향에 의해 제거되는지에 의문을 품게 되었으며, 동서양의 현대미술에서 고정관념과 추측들이 어떻게 상호작용 하는지에 대해 고민하게 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혼합매체로 구성된 설치물을 통해 독일의 낭만주의 모티브를 ‘한국’이라는 그녀의 관념적 공간에 나열한다. 물이 담긴 대야들을 바닥에 펼쳐놓고 칸막이로 공간을 분할시켜 관객들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동시에 이미 주어진 장소에서의 보는 관점을 지시한다.

사진작가인 ‘바바라 프로샥’은 가창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하면서 새로이 진전시킨 작품과 라이프치히에서부터 진행해왔던 개인적인 콜렉션 이미지와 오브젝트의 조합의 결과로 ‘experitur’전(3인칭 단수인 그·그녀·그것이 활발히 탐구하는 행위)을 준비했다.

스튜디오에서 목련나무의 꽃망울을 매일 촬영하며 꽃의 색깔과 모양이 바뀌고 표면이 수축하면서 생명력을 잃는 과정을 관찰했다. 이 과정은 작가가 탐색하는 한 관점으로 이는 자화상을 찍는 작업으로 이어져 꽃망울을 머리와 팔이 없는 조각상으로 표현했다. 053-430-1266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