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22일 금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9일(乙酉)
경제경제일반

“中企 중심 개방형 혁신 창업 추진”

기사전송 2018-03-13, 21:24:4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취임 100일 홍종학 장관
“대기업이 M&A 가능한
기술기업 열심히 키울 것”
홍종학2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3일 “대기업들이 인수·합병(M&A)할 수 있는, 대기업의 기술력에 도움이 되는 창업 기업을 열심히 키워내겠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어 “앞으로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구조와 개방형 혁신국가(Open Innovation Nation)를 만들기 위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 경제는 삼성과 현대 같은 초대형 혁신기업들을 통해 경제 성장을 이뤄냈고 이후 30년간은 쇠락의 길을 걸었다”며 “이제는 새로운 방식으로 추세 전환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일자리·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정책과 함께 ‘개방형 혁신’과 같은 구조적 전환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는 기술력 있는 신생기업을 기반으로 대기업들이 세계적으로 더 뻗어 나가는 혁신 생태계 경쟁을 하고 있다”며 “한국은 ‘폐쇄형 혁신’ 모델을 30년간 해왔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개방형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폐쇄형 혁신은 거대 재벌그룹과 하도급 기업 간의 거래가 이뤄지고 그 안에서 혁신이 이뤄지는 방식이라면, 개방형 혁신은 새로운 기술기업이 많이 만들어져 그 기술기업과 기존 대기업이 상호협력하며 혁신을 이뤄내는 방식이다.

홍 장관은 앞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창업 기업을 인수·합병하거나 이들 기업의 연구·개발(R&D) 및 스마트공장 등을 지원할 경우 정부가 해당 대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와 대기업, 중소기업이 함께 협력해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는 것만이 우리가 나아갈 길”이라며 “정부의 정책수단에 대기업의 노하우, 기술력, 정보가 결합할 때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금까지 환경이 척박하다 보니 대기업이 인수·합병할 만한 기업이 없었다”며 “중기부는 대기업이 M&A할 수 있는 기업들을 열심히 키우고, 대기업이 스스로 (M&A 등) 그런 일을 할 때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골목상권 침해 등) 대기업의 손쉬운 돈벌이 수단을 막고 세계 경제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대기업에 대해선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