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24일 일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11일(丁亥)
포토뉴스

동광명품도어 이명현 대표 ‘산업포장’ 수상

기사전송 2018-05-17, 21:40:1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중소기업인대회 수훈 영예
근로환경 개선 공로 인정
용접없는 친환경 기술 개발
최근 3년간 62% 고용 창출
포장
산업포장을 수상하는 이명현 대표이사.



㈜동광명품도어 이명현 대표이사가 17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이 대표는 10년이라는 다소 짧은 기간동안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경영혁신으로 친환경 방화문 제조기술을 개발, 고도성장은 물론 근로환경 및 노사관계 안정화라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동광명품도어는 2008년 법인설립 당시만 해도 매출액이 9억2천만원에 종업원이 10명도 안 되는 아주 작은 회사였으나 작년 25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고 고용창출도 20배 이상 성장시킨 첨단기술 보유기업이다.

특히 최근 3년 평균 62%의 경이적인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작년에는 임금을 줄이지 않고 주5일제 근무로 전환하면서 전년대비 39% 인력을 충원, 고용 창출에 적극 노력했다.

올들어 최저임금 상승으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 기업은 작년에 신규 직원의 임금을 1시간당 8천원으로 인상했고 경력직원은 1만원으로 책정해 동종업계 최고의 예우를 하고 있다.

㈜동광명품도어는 기존의 용접 작업에 대한 화재 및 신체 위험성 등을 원천적으로 없애기 위해 수년간의 연구개발을 한 결과 용접 없이도 원자재를 이어 붙일 수 있는 친환경 원천기술을 개발함으로써 방화문 제조방식의 패러다임을 전환, 성과를 거뒀다. 생산라인을 특허 받은 전용방식의 무인 자동화 설비시스템으로 구축, 대량생산에 따른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이라는 이중 효과를 달성했다.

이명현 대표는 평상시 직원에 대해서는 ‘말’이 아니고 ‘마음’이라는 소신을 실천하고 있으며 주5일 근무제와 수요일을 ‘가정의 날’로 정해 조기 퇴근토록 하는 등 일·가정 양립 생활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그는 직원들에게 다양한 복지혜택도 제공했다. 직원들과의 성과 공유를 위해 매월 성과급을 지급하는 동시에 매년 결산시 당기순이익 8%를 달성할 경우 연말 성과상여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이와함께 불우이웃돕기 성금, 양로원 후원 등 자선 및 비영리단체에 정기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저소득층 자녀에 대한 장학금 지원, 불우이웃 집수리행사, 거리청소, 김장담그기, 연탄 배달, 농촌일손돕기 등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직장이 아니고 가정이며, 직원이 아니고 가족같이, 말보다는 마음으로 직원들과 함께 세계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혁신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