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17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5일(庚戌)
오피니언사설

새해 대구·경북 공조로 동반성장 이룩해야

기사전송 2018-01-03, 14:50:0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올해도 지난해 못지않은 중대한 사건과 변혁이 예고돼 있다. 지난해에 대통령 탄핵, 새 정부 출범, 적패청산 등 국가적인 사건들이 많았다면 올해는 지방의 변혁을 몰고 올 사건들이 기다리고 있다. 6월에는 지방선거가 치러질 예정이고 지방분권 개헌도 골든타임으로 접어들고 있다. 대구와 경북으로서는 여전한 청년 일자리, 미래 신산업 육성 등 힘든 과제가 도사리고 있다. 지역으로서도 올해가 도전과 영광의 한해가 될 전망이다.

새해 대구 시정의 주요 목표는 물, 의료, 에너지, 로봇 등 미래 신산업의 지속적인 육성과 남부경제권의 물류창구가 될 관문공항 건설에 박차를 가하는 일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유치하는 등 국내 로봇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했다. 대구국가산업단지, 첨복단지, 수성알파시티 등 4차 산업혁명 육성을 위한 토대도 마련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취임한 후 164개 기업 2조1천억원을 유치한 것도 괄목할 만한 성과다.

그러나 대구의 경제는 여전히 암울하다. 지난해 대구시의 1인당 역내총생산(GRDP)은 수십 년 째 전국 꼴찌를 독차지하고 있다. 대구의 경제성장률은 7년 만에 마이너스 돌아섰다. 대구 경제가 외화내빈임을 적시해주는 대목이다. 지난해에도 지역인재 유출은 계속됐다. 대구시가 지속적으로 청년일자리를 창출해 대구를 ‘청년이 떠나는 도시’에서 ‘돌아오는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 2·28 민주운동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등 역사문화 사업도 소홀해서는 안 된다.

경북도도 지금까지 추진해왔던 일자리, 4차 산업혁명, 농업 6차혁명 등 3대 현장혁명과 지방분권 개헌에 도정의 역량을 모아야 한다.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를 더욱 확대하고 청년 CEO육성과 창업지원으로 청년이 돌아오는 경북을 만들어야 한다. 저출산, 고령화, 농어촌공동화 등도 경북도가 해결해야 할 과제다. 도가 지난해 도입한 ‘주4일 근무제’에 대한 청년들의 호응이 높다. 이것이 민간기업으로 확대돼야 한다. 도청 이전으로 인해 제기되고 있는 지역 균형발전 문제도 새해 주요 과제다.

앞으로 대구시와 경북도가 서로 공조해야 할 분야는 더욱 확대되고 있다. 대구공항 이전문제만 해도 대구시와 경북도가 손잡고 성사시켜야 할 공동과제다. 대구·경북이 동반 성장하기 위해서는 공항 인프라 구축은 시급하다. 지방분권 개헌 등에서도 힘을 모아야 한다. 대구와 경북이 힘을 합쳐 국가발전의 중심축이 돼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