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오피니언사설

지방선거의 선택이 대구의 미래를 좌우한다

기사전송 2018-03-05, 20:48:3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인 ‘6·13 지방선거’가 100일간의 숨 가쁜 일정에 돌입했다. 일부 후보들은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지난 2일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에는 최소 7곳에서 국회의원 재보선이 함께 치러져 ‘미니 총선’의 성격도 짙다. 여야의 개헌 논의가 급진전되면 개헌 국민투표도 함께 실시될 수 있다.

이번 지방선거는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토대인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이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실시되는 전국단위 선거라는 점에서 ‘정권 중간평가’ 의미를 피하기 어렵다. 따라서 선거결과에 따라 정국풍향이 달라질 수 있다. 최대 관심은 민주당이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선거에 승리, 진보적 의제와 개혁을 추진할 국정동력을 확보하느냐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탄핵정국 이후 위축된 당세를 반전시키고 나아가 수권 가능성을 높일 절체절명의 기회다. 연초에 형성된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신 3당 교섭단체 체제’, 혹은 민주평화당까지 포함한 ‘신 4당 체제’의 경쟁력과 지속가능성도 놓칠 수 없는 주요 관전포인트다. 이번 선거는 여야 모두에게 기회이자 위기다.

정당 간 과열경쟁으로 인한 각종 정치적 부작용으로 자칫 지방선거의 본래 의미가 희석될 수 있다. 지방선거는 중앙정치 무대를 누빌 ‘정치인’을 선출하는 선거가 아니라 앞으로 4년간 지역을 위해 일할 ‘참 일꾼’을 뽑는 선거다. 정치 풍향에 휘둘리지 않고 대구지역의 미래를 책임질 인물을 뽑아야 한다. 6·13 지방선거를 통해 일당 독점이 아닌 다당제 시대가 도래할 것인지 주목된다.

보수당의 깃발만만 꽂아도 당선되던 시절은 지나갔다. 촛불혁명과 정권교체를 거치면서 보수 텃밭 대구의 정치기상도는 많이 달라졌다. 문재인 정부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더불어민주당 간판을 달고 선거에 출마하려는 후보가 줄을 잇고 있다. 과거처럼 덮어 놓고 특정정당 후보를 선택한다면 대구의 현안 해결은커녕 더 심각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

지역발전에 헌신할 일꾼을 뽑는 것은 유권자의 몫이다.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의 역량에 따라 대구의 미래가 좌우된다. 중앙정치의 눈치나 보고 허황된 공약으로 미혹하는 후보가 아닌, 진실된 마음으로 대구지역을 위해 일할 후보가 누군지 지금부터 살펴봐야 한다. 100일 후 6월 13일에는 ‘묻지마’ 투표가 아닌 소신 있는 투표를 해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