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찻잔에 피는 꽃

기사전송 2018-02-19, 21:53: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최윤업


가을빛 산허리

억새 머릿결 빗는 바람이 일제

생의 무상함 일깨우는

낙엽 흩 날고 있어

산 너머 바다 건너

내가 있어 향하고 있음을

네가 무지개를 좇을 제

내가 뒷바람 몰아치는 찬 서리 역경

너무 오래도록 이었음을

지금 무언의 눈빛만으로

사랑했노라, 그리워했노라,

가슴에 묻고 있노라고

세월은 말없이

강물처럼 흘러가니

무뎌진 해묵은 찻잔 식을세라

날(日)을 담아 데우고

달(月)을 담아 데워도

언제나 물망초는 살포시





◇최윤업 = 경남 의령 출생

동아대학교 졸업·한국시민문학협회 고문

‘창작과 의식’ 이사 역임



<해설> 찻잔에 피는 꽃은 그리움일 것이다. 잃어버린 젊음이나 야심찬 기개, 끝없이 펼쳐지던 욕망까지도 그리움의 대상이 된 데에는 세월 저쪽에 잃어버리고 온 것들이기 때문이다.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가슴에 담아놓기까지는 온 몸으로 침투해 버린 백발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화자가 누구인가 날밤을 찻잔을 데우면서 ‘나를 잊지 말라’는 시어 한 줄을 놓치지 않는다. -정광일(시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