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충정으로 남은 사람

기사전송 2018-03-08, 21:00:2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정숙


호국의 6월이라

충절로 기억되는 사람도 있지만

사람의 마음속에

충정으로 남아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이 그리우면

하모니카를 불던 사람

만인의 그리움을 좇아

하모니카를 불어주던 사람

가슴속에 가두어 둔 그리움

빗장 열어 때때로 놓아주라고

사람들 모여든 장소마다

물안개를 피우듯 곡을 띄웠던 사람

…해는 져서 어두운데 찾아오는 사람 없어…

영원한 그리움의 시 노래가 된 채

충정으로 일렁이는 6월입니다





김정숙 = 부산문인협회 월간문학도시 편집차장을 역임했으며, 부산광역시 음악‘ 교육협의회’ 회장 및 시사위 문화예술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해설> 조국을 위해 산화한 분들의 나라사랑이 이 땅 곳곳에서 숨 쉬는 아픔의 유월이지만 시인에게는 또 한 사람의 참되고 진실한 지인을 잃었던 슬픔의 유월이기도 한 것이다. 묵묵히 재능기부를 하며 사랑을 실천 해 온 그 사람의 참되고 진실한 정이 일렁이는 유월이라고 회고하는 걸 보면 화자의 인연을 귀히 여기는 마음 씀이 아름답다. -정광일(시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