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8일 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5일(辛巳)
오피니언미디어포커스

양예원, 이번주 다시 경찰 출석 … ‘카톡 대화’ 전말 설명할 듯

기사전송 2018-05-30, 21:48:4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원하지 않는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폭로한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가 이번 주 내로 경찰에 다시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30일 “양씨의 추가 피해자 조사를 신속히 할 예정”이라며 “이번 주 안에는 (조사를)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양씨를 상대로 최근 언론에 보도된 양씨와 스튜디오 실장 A씨 사이에 오간 카카오톡 내용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확인하고, 카카오톡 대화가 오간 경위를 물어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날 A씨의 변호인을 통해 카카오톡 대화 복원 자료와 이 자료를 담은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분석 중이다. 앞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A씨의 다른 휴대전화도 분석 중이다.

최근 한 매체는 A씨의 협박 때문에 강제로 촬영이 이뤄졌다는 양씨 주장과 배치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를 보도했다.

이에 양씨는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A씨 등이) 자신들에게 불리할 것 같은 얘기들은 전화로 했다”며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의 취지가 왜곡됐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양씨 사진을 유포한 인물이 누구인지 추적 중이다. 유출된 사진이 찍힌 2015년 7월 비공개 촬영회에서 양씨를 촬영했던 사람은 12명이다. 이 가운데 1명은 숨졌으며 10명은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아직 뚜렷한 혐의점이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던 나머지 1명이 누구인지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양 씨가 이달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3년 전 촬영회에서 강제추행 피해를 봤고 최근 사진이 유출됐다고 호소하며 불거졌다.

반면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된 촬영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전날 예고한 대로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양씨를 무고죄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A씨의 고소가) 경찰 수사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대검찰청은 최근 성폭력 사건 수사가 끝나기 전에는 무고 사건 수사에 착수하지 않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 수사매뉴얼’ 개정안을 전국 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포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