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19일 목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7일(壬子)
정치종합

공세 나선 민주당…출구 찾는 한국당

기사전송 2018-01-10, 21:02:2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칼둔 청장 방한 후 ‘공수 교대’
제기된 각종 의혹 수습 국면
與 “이명박 정부, 문제 시발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칼둔 칼리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의 방한 이후 잦아드는 분위기다.

칼둔 청장이 임 실장을 만나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합의하는 등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각종 의혹이 수습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인식 탓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거센 공격에 나섰던 자유한국당은 출구전략 모색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오는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무분별한 의혹을 제기했다고 반격하는 등 공수가 뒤바뀐 듯한 양상을 보였다.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의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UAE 유사시 한국군 자동개입 조항이 포함된 비공개 군사협정을 체결한 사실을 밝힌 것을 고리로 문제의 시발점이 이명박 정부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를 공격했다면서 한국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영 전 장관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때 UAE에 자동 군사개입이 담긴 협정을 맺었다는 것”이라며 “이는 헌법상 국회동의를 요하는 중대사안이자 헌법질서에 따라 진행돼야 할 사안이지만 이명박 정부는 끝내 국민을 속였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심대한 외교 사안을 확인 없이 정부 발목잡기용으로 쓰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며 “무책임한 정쟁 제기,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남발로 국민이 걱정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국당은 칼둔 청장의 방한에도 임 실장의 UAE 방문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며 국회 운영위 소집을 통한 진상규명 방침을 밝혔지만 사실상 이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출구전략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UAE 원전 게이트’의 본질은 문재인 정부의 과도한 정치보복이 초래한 외교 문제”라고 주장하며 “양국 특사가 서로 오간 뒤에야 비로소 해결될 정도의 심각한 문제가 무엇이었는지, 문재인 대통령과 임 실장은 국민 앞에 이번 사건의 본질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