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사회사건사고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 훔쳐본 뒤 빈집 턴 40대 구속

기사전송 2018-03-13, 21:18:5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를 훔쳐본 뒤 주인이 없는 틈을 타 상습적으로 빈집을 턴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13일 주인이 없는 아파트 빈집만을 골라 금품을 훔친 혐의로 Y(41)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Y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대구와 경남 창원, 대전 등 일대 아파트를 돌며 빈집에 몰래 들어가 총 10회에 걸쳐 현금과 귀금속 등 모두 1천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Y씨는 1층 공동 현관이 없는 아파트만을 골라 돌아다니며 집 주인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몰래 훔쳐본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를 누를 때에는 항상 주위를 둘러보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