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22일 금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9일(乙酉)
사회사건사고

비리 의혹 조사받던 고령군 공무원 숨진 채 발견

기사전송 2017-07-11, 21:41: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유서 남겨…타살 정황 없어
지방자치단체의 관급공사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7분께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한 공원에서 고령군 공무원 H(55)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별다른 타살 정황이 나타나지 않아 H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서 발견된 6쪽 분량의 유서에는 가족을 비롯한 주변 사람에게 전하는 말이 적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H씨는 지난 10일 오후 1시 40분께부터 11일 오전 1시께까지 11시간 동안 경산에 있는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 사무실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H씨가 조사를 받고 나온 뒤 집으로 가지 않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H씨의 유서에는 경찰 수사와 관련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는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경찰청은 최근 산림사업이나 대가야 고분 정비공사 비리 의혹과 관련해 공사업체와 고령군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10일에는 고령군청을 압수수색해 공사 관련 서류, 컴퓨터 자료, 공무원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관급공사 비리 의혹에 일부 공무원들이 개입했거나 비위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다는 정황을 잡고 전방위적 수사를 벌이고 있다.

추홍식·남승렬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