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22일 금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9일(乙酉)
사회사건사고

금품수수 혐의 경찰 조사 앞두고 목숨 끊어

기사전송 2017-07-18, 21:32:2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금품 수수 혐의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던 경찰 간부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18일 낮 12시 27분께 대구 달서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이 아파트에 거주하던 대구지역 모 경찰서 소속 경위 A(54)씨가 자신의 승용차 옆에서 목을 매 숨졌다.

A씨는 사건 관계인에게 금품을 받았다는 진정이 제기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갑자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A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자택 인근을 수색하던 중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검찰 조사를 앞둔 A씨가 심리적 압박에 못 이겨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