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경북상주

키우던 도사견에 물려 상주 70대 여성 숨져

기사전송 2018-03-13, 21:32:2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70대 여성이 3년간 키워온 도사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오후 1시 13분께 상주시 서곡동 주택에서 주인 A(74·여) 씨가 사육하던 개에 물려 숨졌다고 13일 경찰이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아들이 A씨가 사육장 안에서 도사견에 물린 것을 목격했다.

경찰과 소방대원이 출동해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쏘았지만, A씨는 큰 상처를 입어 숨졌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개 6∼7마리를 키우던 사육장에 사료를 주러 들어갔다가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리는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3년 전부터 도사견을 집에서 키워왔다.

상주=이재수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