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30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3월3일(丙辰)
정치종합

새누리, 고개는 숙였지만…‘쇄신’ 가시밭길

기사전송 2017-01-11, 21:41:3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반성·다짐·화합’ 토론회
서청원 등 일부 친박은 불참
‘인적청산 중단’ 요구 등
친박계 인사들 반발 쏟아져
印 “환자가 별 얘기 다해”
고개숙여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세번째)등이 1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반성의 의미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이 인명진 비대위원회 출범 후 쇄신과 반성을 통한 당 재정비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지만 ‘인적청산’을 둘러싼 자중지란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 비대위는 11일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정작 쇄신·화합해야 할 당사자인 서청원 의원 등 친박 인사 몇 몇이 일정 상의 이유 등으로 불참해 행사 취지를 무색케했다.

행사에서도 친박계 일각의 반발이 쏟아졌다. 최민기 충남을 당협위원장은 “당내 내부싸움을 끝내달라. 우리 당의 내분을 더이상 용납하지 않는다”며 “서청원 의원과 화합해 당 개혁안을 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인 위원장은 발끈하고 나섰다. 발언을 듣다 자리에서 일어난 인 위원장은 “왜 그런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느냐”며 “수술실에 들어왔는데 환자가 별 얘기를 다한다. 데려왔으면 예의도 갖출 줄 알아야 한다”고 반발했다.

인 위원장이 격한 발언을 쏟아내자 친박계 인사들이 “오늘은 반성의 자리다”, “자리에 앉아라”며 자중을 요청했지만 인 위원장의 ‘격분’은 멈추지 않았다.

그 이후에도 이세창 상임전국위원이 전국상임위의 절차 등을 문제 삼아 “짜고치는 고스톱”이라고 맹비난하자 인 위원장은 “회의에서 그런 말을 해야 하지 않느냐”며 맞받았다.

친박핵심 홍문종 의원도 “서청원 의원도 최선을 다하고 최경환 의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는데 뭐라 할 수 없지 않나”며 ‘인적청산 중단’을 요구했다.

친박계 내부의 균열이 커져가는 가운데 인 위원장의 ‘인적청산’에 대한 반발감도 덩달아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면서 새누리당의 ‘회생’ 전망이 더욱 어두워지고 있다는 우려와 회의감이 당내에서부터 적지 않게 표출되고 있다.

다른 당에서도 새누리당의 이전투구를 지적하며, 쇄신·반성 모드에 진정성이 없다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한때 한 식구였던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집안싸움이 갈수록 거칠어지고 있다”면서 “밀약과 협박, 충성맹세가 판을 치고 배신 및 할복이라는 단어까지 등장했으며 조직폭력배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단어가 새누리당 의총의 키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제왕적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새누리당에 있는 한 어떠한 연대도 있을 수 없다”며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와 인 비대위원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강성규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