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사회사건사고

가계, 금리인상시 이자부담 증가…경제 회복 ‘걸림돌’

기사전송 2017-03-16, 21:54:2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내수 악영향…외화유출 가능성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최근 부진을 이어가고 있는 우리 경제 내수 침체의 골이 더 깊어질 수 있다.

최근 한국경제는 수출 회복세가 생산·투자로 확대되면서 미약하게나마 개선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소비를 중심으로 한 내수는 여전히 부진하면서 전체 경기 회복세에 제약이 되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당장 국내 금리 인상 압박으로 이어져 이미 시작된 시중 금리 상승세를 한층 가속화할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가계부채 등의 문제로 기준금리 연 1.25%를 8개월째 동결 중이다.

그럼에도 이미 FOMC 전 금리 인상 기대로 올해 1월 은행 가계대출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39%로 전월보다 0.10%포인트 올랐다.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8월부터 5개월째 올라 2015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대출금리가 오르면 가계의 이자 상환 부담이 더욱 커지게 된다.

가뜩이나 닫혀 있는 지갑은 더 열릴 수가 없게 돼 전체 내수 경기에는 악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정부는 내수를 살리기 위해 지난달 내수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약발이 먹히지 않을 수 있다.

미국 금리 인상은 우리 금융시장에서의 급격한 외화유출로 이어질 수도 있다.

아직은 미국의 금리가 한국보다 낮지만, 미국이 올해 2차례 더 인상하면 금리가 역전될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국내에 들어와 있는 해외 투자 자금이 금리가 더 높은 미국으로 급속도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미국 1년 국채금리가 25bp(1bp=0.01%포인트) 오르면 한국의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3개월 후 3조원 유출된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외화유출을 막으려고 금리를 인상하면 가계부채 뇌관에 본격적으로 불이 붙게 되고, 그렇다고 금리를 동결하면 돈이 빠져나는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

그나마 좋은 흐름인 수출 호조세가 지속될지도 장담하기 어려워진다.

미국 금리 인상으로 달러화 강세가 심화돼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 한국 기업들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는 점은 수출에 도움을 주는 요인이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