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1일(辛巳)
사회사회일반

박 前대통령, 대구로 내려오나

기사전송 2017-03-20, 21:36:4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달성 유가사 인근에 집 마련” 소문 무성
삼성동 자택 매각설 맞물려 거취 관심
헌정 사상 최초로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집 매각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구로 내려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달성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를 도운 한 지역 인사는 “박 전 대통령측이 자택 후보지로 달성군 유가사 부근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들었다”며 “서울 삼성동 거주가 여의치 않을 경우 대구로 내려올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구미도 타진했으나 구미지역 일부에서 낙향을 반대해 달성으로 정해진 것으로 안다”며 “위치는 모 아파트 단지와 가까운 곳”이라고 전했다. 이 자택 건립에는 자치단체장을 지낸 지역 모 인사가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달성 자택 추진에 관계했던 지역 주민들은 취재가 시작되자,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달성 자택으로 추정되는 곳을 확인한 결과, 건물 명의는 달성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모 사업가로 돼 있었다. 인근 지역 주민들도 이러한 풍문에 반신반의했다. 박 전 대통령이 달성에 정착할지는 알 수 없지만 퇴임 후 잠시 머물거나 대구로 내려올 때 사용하기 위해 거처를 마련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사저를 강원도 평창에 지을 예정이었으나 이를 추진한 최순실씨 구속으로 무산됐다. 파면 후 박 전 대통령 측은 서둘러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왔으나 경호상의 어려움 등 여러가지 이유로 삼성동 집 매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동 집 바로 맞은편 4~5층 높이의 건물에서 내부가 들여다보이고 경호실 직원들의 거주동도 마련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다만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물로 내놓지 않고 박사모 등 최측근을 통해 은밀하게 매입자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탄핵을 당했지만 ‘전직대통령예우에관한법률’에 따라 최대 10년 동안 경호인력 20여 명의 보호를 받을 수 있다.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은 개별공시지가(2016년 기준)로 27억 1천만 원선이지만 실거래가는 70억 원대를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의 대구 귀환을 환영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구가 ‘박근혜의 볼모’가 될 수 있다며 반대 의사를 표시하는 사람도 적잖아 박 전 대통령의 선택이 주목된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