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1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4월6일(戊子)
사회대학

‘고려인을 위한 한국어’ 발간

기사전송 2017-03-20, 22:07:38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정막래 러시아어문학 교수
국내 고려인 애환 담은 시집
‘광주에 내린 첫눈’도 펴내
16면-계명대
현재 우리나라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들은 약 4만 5천명에 달한다.

이들 이주 고려인들은 안산, 인천, 부산, 김해, 울산, 창녕, 동해, 광주 등지에서 집거지를 형성해 살아가고 있다. 오랫동안 한국에 자리 잡고 사는 소수의 고려인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언어적인 장애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을 위해 실질적으로 필요한 한국어 일상회화 책‘고려인을 위한 한국어’이 발간돼 화제가 되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에 정착하고 있는 고려인들의 애환을 담은 시집‘광주에 내린 첫눈’도 같이 주목을 받고 있다.

계명대 정막래(여·50·러시아어문학전공·사진) 교수는 이 두 권의 책을 집필하고 옮기면서 “일부의 정착 고려인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어려운 환경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우리 민족인 이들에게는 관심이 필요하고, 조금이나 힘이 되는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계명대에서 러시아어문학을 가르치며 고려인 연구를 하고 있다. 방학 때는 광주 고려인마을에 직접 살기도 한다. 이번에 정 교수가 쓴 ‘고려인을 위한 한국어’는 고려인들과 같이 생활하면서 그들이 꼭 필요로 하는 한국어 일상 회화를 정리해 쉽게 익힐 수 있도록 만들었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국립사범대학교에서 한국어과를 졸업하고 현재 광주고려인마을 자녀돌봄센터 교사로 일하고 있는 강로자(여·29) 씨도 책을 만드는 일에 같이 참여했다.

두 사람은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에서 살다가 우리나라에 들어와 살고 있는 고려인들이 쉽게 정착해 살 수 있도록 언어적 장애를 해결해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고려인을 위한 한국어’는 러시아어와 한국어로 같이 표기되어 있고, 한국어 다음에 러시아어를 발음으로 표시해 둬 쉽게 혼자서도 익힐 수 있도록 했다.

이와함께 김 블라드미르(61)씨가 쓰고, 정막래 교수가 번역한 시집 ‘광주에 내린 첫눈’은 김 블라디미르 씨가 한국에서 생활하며 느끼고 경험한 것들을 35편의 시로 나타냈다.

이번에 나온 이 두 권의 책은 같은 민족이지만 소외받고 차별받은 고려인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