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1일(辛巳)
정치종합

유승민 낮은 지지율에 바른정당 ‘속앓이’

기사전송 2017-04-19, 22:02:3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당내 사퇴론 등 의원 불만 표출
TK서도 ‘배신자 프레임’ 갇혀
발기인 참여한 배영식, 安 지지
지역민들도 대거 이동 가능성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5% 벽’을 넘지 못하고 있어 지역 핵심당원들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서 낮은 지지율에 대해 유 후보는 ‘연연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지만 당 의원 및 대구경북 핵심당원들은 ‘속앓이’하고 있다.

특히 유 후보는 대선 출마선언 이전부터 ‘배신자 프레임’에 갇혀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는 지적과 관련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최근 이종구 정책위의장이 유 후보 사퇴를 거론하는 등 당의 내홍이 커진 것도 지지율 하락 등으로 당 의원들의 불만에서 비롯된 결과로 보인다.

CBS가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에 맞춰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전국 성인남녀 1천12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43.8%,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32.3%,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10.2%, 정의당 심상정 4.2%,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3.2%로 나타났다. 유 후보는 최근 자신의 고향이면서 보수의 텃밭인 대구경북에서 조차 ‘배신자 프레임’에 갇혀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추세다.

조선일보가 최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대구경북에서 안 후보가 36%로, 문 후보 25.7%인 반면 유 후보가 6.3%로 중도보수와 진보성향의 후보보다도 큰 폭으로 뒤졌다.

이 때문에 당 내에서는 ‘내년 지방선거와, 차기 총선의 공천마저 장담하기 어렵다’는 위기감과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18대 중남구 국회의원을 지냈고 바른정당 발기인으로 참여했던 배영식 전 의원도 국민의당에 입당하면서 지역민들도 대거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배 전 의원은 “친박 패권세력이 싫어 바른정당에 발기인으로 참여했는데 바른정당도 친박 패권세력과 다를 바 없었다”면서 “현 대선후보 중 깨끗한 후보가 안철수 후보라서 국민의당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배 전 의원은 대구경북지역을 누비면서 안철수 후보의 지지세 확장을 위해 물밑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 대구시당 관계자들도 유 후보의 지지율 하락으로 ‘갈팡질팡’하는 모양새다. 대구시당 관계자는 “당 내에서 유 후보의 사퇴까지 거론되고 있고 지지율도 5% 벽을 넘지 못하고 있어 선거운동하는 입장에서 힘이 빠진다”면서 “이같은 일들이 지속된다면 대구시당 뿐만 아니라 4천여명의 당원들조차 고민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주오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