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2일(辛巳)
종합종합

명분도 갖췄는데…‘대구공항 통합이전’ 차기정부 눈치보나

기사전송 2017-04-20, 21:39:5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정부 미온적 태도 이전 ‘빨간불’
조기대선 맞물려 진행 ‘올스톱’
“무산될라” 우려 목소리 높아
전국 공항 중 이용객 증가율 최고
신공항 무산 대가…약속 지켜야
"市 적극 나서 정부 압박" 주장도
대구국제공항의 모습. 대구신문 DB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비상등’이 켜졌다. 지난 2월 예비후보지 선정 이후 속도를 낼 것 같던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이 조기대선과 맞물려 ‘올스톱’ 상태여서다. 정부의 전폭적 지원 아래 ‘일사천리’로 진행 중인 김해신공항 건설사업과 대조를 보이면서 대구·경북지역의 불안은 점증하고 불만도 확산될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특히 국방부가 5월 9일 조기 대선 이후 출범하는 새 정부의 정책방향에 촉각을 세우며 사업추진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차질없는 공항 이전사업 추진 ‘명분 찾기’에 대구시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정부의 ‘편파적’ 김해신공항 밀어주기= 국토교통부는 20일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용역’(이하 기본계획용역) 수립을 위한 입찰공고를 했다.

지난 10일 연간 3천800만 명 항공수요 처리를 위한 활주로 3천200m, 국제여객터미널 및 신공한 접근교통시설(도로·철도) 건설 등 기존 예상사업비 4조1천700억 원보다 1조7천900억 원이 늘어난 총사업비 5조9천600억 원 규모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에 이어 열흘 만이다.

국토부는 기본계획용역 추진 발표 등을 통해 영남권신공항 백지화 대신 확장안으로 추진되는 김해공항에 대해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건립되는 김해신공항’으로 못박고, “올 연말까지 주민 의견수렴을 통해 2018년 기본계획 고시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으로 2026년 적기 개항을 통한 행정절차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추진은 지난 2월 군위군 우보면과 의성군 비안·군위군 소보면 2개 예비후보지 선정 이후 최종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부지선정위원회’ 구성조차 미뤄지는 등 진척이 없다.

지역 관계자들은 “국방부가 이전부지 및 주변지역 지원방안, 소음영향도 등 세부방안 마련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대선 이후 새 정부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명분서는’ 조기 통합이전 요구= 조기대선 정국과 맞물려 지지부진한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해 대구시도 ‘비상한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신공항 무산의 대가로 대구공항 이전을 약속한 만큼 충분한 명분이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올 들어 대구공항 이용객수 증가율이 전국 7개 공항 가운데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 들어 대구공항 국제노선 이용객 수 증가율은 전년대비 △1월 184.0%(3만8천505명→10만9천365명) △2월 196.5%(3만5천289명→10만4천623명) △3월 238.0%(2만6천126명→8만8천315명)로 증가율이 한 두자리 또는 마이너스성장을 보이는 다른 공항 대비 월등한 모습이다. 이런 상태로라면 지난해 대구공항 이용객 수 250만 명을 훌쩍 넘어 올해 목표치인 300만 명 돌파도 무난해 보인다.

대구시의 저비용항공사 유치 및 대만·일본 노선 증편과 함께 세부와 괌 등지의 동남아 노선 다변화 정책이 주효한 때문이다. 특히 지난 3월 경우 대다수 공항 이용객 수가 중국의 사드배치 보복으로 감소세를 보인 것과 크게 대비되고 있다. 이를 토대도 대구시가 대정부 압박에 본격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올해 안에 최종 이전부지 선정이 목표이며, 대선후보들도 조기 이전 등을 공약한 상태이기 때문에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