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1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4월6일(戊子)
경북경주

“경주 문화재·수자원 관리 배우러 왔어요”

기사전송 2017-04-20, 22:11:08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페루 간부공무원 13명
유적지·에코물센터 등
현장 찾아 벤치마킹
남미 페루의 공무원 13명이 19일부터 20일 2일간의 일정으로 경주시를 방문했다.

19일 첫날에는 불국사와 동궁과 월지 등 유적지를 관람했다.

20일 경주시를 방문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을 비롯한 문화재 관리 분야와 하수 급속처리기술 등 수자원관리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오후에는 에코물센터 현장견학을 통한 벤치마킹에 나섰다.

이들은 대한민국 정부의 정책관리 경험을 공유하고 4차산업시대 국가발전전략 학습 등 공무원 정책수립 강화를 위해 행자부 지방행정연수원 교육과정에 참여한 페루의 국실장급 공무원들이다.

특히 문화재와 수자원 관리에 대한 자국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경주를 기관방문 도시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혀 경주시의 행정적 위상을 실감케 했다.

이날 시를 찾은 꼬르네호 만리께 페루 국가경쟁력 혁신사업단 실장은 “경주의 우수한문화재 관리와 수처리 및 수자원 관리에 대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관리현황을 직접 체험, 페루 현안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루 공무원단과 브리핑을 가진 이상욱 부시장은 “지난 2015년 페루 아레키파에서 개최된 제13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에서 아레키파시와 우호도시 결연을 맺고 차기 총회 개최지로 경주가 결정돼 올해 10월 세계 총회가 열리게 됐다”며 “많은 인연을 갖고 있는 페루와 경주시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교류가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태국대사를 비롯한 관광청과 투자청 관계자 20여명이 경주시를 다녀가는 등 최근 외국 공무원들의 경주 방문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올해 경주에서 열리는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세계총회’와 ‘2017 대한민국 및 아시아 국제물주간 행사’에 대한 높은 국제적 관심에 의한 경주시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주=이승표기자 jc7556@idaegu.co.kr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