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1일(辛巳)
경북영주

영주경륜훈련원, 亞 사이클 유망주 육성

기사전송 2017-08-13, 20:25:0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영재육성캠프·지도자 개발 등
실력 향상 훈련 프로그램 실시
이란·태국 등 4개국 선수 참여
숙식 해결 등 지역경제 보탬도
아시아국가사이클선수-소수서원
아시아 국가 사이클 선수들이 영주경륜훈련장에서 집중 훈련도중 소수서원을 찾았다.


영주 경륜훈련원이 아시아 국가에 사이클 스포츠 노하우를 전수한다.

아시아 사이클 발전을 꾀하는 세계사이클센터 한국지부가 올해 두 번째 개최한 훈련 캠프에 참가한 아시아지역 4개국 선수와 지도자가 맹훈련 중이다.

영주시 경륜훈련원에 위치한 WCC-KS(세계사이클센터 한국지부)는 2013년부터 아시아권 개발도상국 사이클 유망주를 대상으로 실력 향상 및 전문지식 함양을 위한 훈련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세계사이클센터 한국지부(WCC-KS) 주관으로 이란, 태국, 필리핀, 싱가폴 출신의 사이클 유망주들이 지난달 10일부터 오는 18일까지 40일간의 일정으로 영주 경륜훈련원에서 선진 사이클링 기술을 배우고 있다. 프로그램은 사이클 스포츠를 통한 국가 간 우호증진과 개도국 선수의 세계수준 진입 발판을 마련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지도자 개발, 선수 훈련, 영재 발굴 및 육성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매년 3월부터 12월까지 훈련캠프 3회, 영재육성캠프 3회로 진행된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개발도상국 지원프로그램(ODA)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어 세계사이클센터 훈련기관 중 유일하게 정부지원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참가국 선수들은 영주벨로드롬에서의 우수 사이클 훈련 시스템 제공과 국제사이클연맹 출신 코치를 통해 국내외 사이클대회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2013년 WCC-KS가 설립된 이후 이란, 태국, 필리핀 등의 아시아 개도국 22개국이 참가해 지도자 63명, 선수 118명에 총 191명을 육성하는 등 아시아 사이클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영주=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