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2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3일(壬子)
정치종합

‘한국당 친박청산’ 바른정당 진로 영향 줄까

기사전송 2017-09-13, 21:57:2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연석회의·의원총회 열띤 토론
자강-통합파 중재안 마련 못해
바른정당의 정상화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이 이혜훈 전 당 대표의 자진사퇴 이후 이른바 ‘자강파’와 ‘통합파’ 간 새 지도부 구성 방식과 정계개편 진로를 둘러싼 논쟁이 불거졌지만, 양 측을 봉합할 중재안 마련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바른정당은 13일 오전 당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와 오후 당 의원 20명이 참석한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고 ‘끝장토론’을 벌이며 해결책을 도출하려 했지만, 결국 이날도 서로의 극명한 이견차만 재확인채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바른정당 내부 분위기는 이날 종일 롤러코스터를 탄 듯 극과 극을 오갔다. 오전 연석회의에서는 당의 간판인 유승민 비대위 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원내와 달리 원외인사들 대다수가 친유계 등 자강파가 차지하고 있는 것이 이같은 분위기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오후에는 보수 통합파의 구심점 격인 김무성 의원이 전면에 나서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김 의원은 이날 원외위원장들의 공부모임인 바른포럼 창립총회 축사를 통해 “지금 북핵 문제로 사실상 국가적 큰 위기인 만큼 안보를 제일로 하는 보수우파가 대결집을 해야 할 때”라며 ‘보수대결집’론 띄우기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보수통합을 위해 바른정당에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여겨지는 이날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전 대통령 및 친박 청산을 골자로 하는 혁신안 발표가 바른정당과 보수진영의 운명에 큰 영향을 끼칠 중대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바른정당내 통합파가 내건 전제조건인 친박 청산에 한국당이 화답함으로써 통합파에게 명분이 생긴만큼 당내 보수 통합 여론이 더욱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자강파는 ‘쇼’에 불과하다며 이를 평가절하하고 있다.

김 의원은 한국당 혁신안에 대해 ‘노 코멘트’라면서도 “정치는 기본적으로 대의명분에 입각해야 한다. 대의명분에 맞는 수준인지에 대해서는 서로 각자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며 여운을 남겼다.

반면 유승민 의원은 “대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서 선거하고는 선거가 끝나자 출당을 결의하는, 이상한 사람들”이라며 한국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