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5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8일(丙辰)
정치종합

“사드 배치지역 범정부 차원 대책 마련”

기사전송 2017-09-13, 22:05: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부겸 장관, 경북도청 찾아
김관용·박보생·김항곤 면담
“갈등 해소 협조해달라” 요청
김부겸장관-사드배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13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에게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지역 의견을 듣고 있다. 경북도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지역인 경북 성주와 김천에 대한 지원과 관련해 “정확하게 민심을 전하고 종합해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함께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을 만나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지역 의견을 청취했다.

면담 후 김 장관은 취재진에게 “‘정권 차원에서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갖고 해결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행안부가 할 수 있는 역할도 있지만, 재정 당국이나 국방 당국 등 범정부적으로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국가 안보를 위해 어느 정도 감내할 부분 있다고 하지만 그런 부분보다는 여전히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을 이렇게 밖에 못 내놓느냐며 실망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김 지사 등에게 최근 북한 핵실험 등 엄중한 국가 안보위기 상황에서 사드 임시배치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하고 성주군민과 김천시민이 이해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사드 배치를 두고 발생한 갈등 해소를 위해 경북도와 성주군, 김천시도 적극 나서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지사는 “옛날처럼 타당성조사 등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 되는 것도 없고 안되는 것도 없는 이런 식은 곤란하다”며 “정권 차원, 국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장관은 정부의 사드 임시배치가 이뤄진 7일 국방·환경부 장관과 정부 입장문을 통해 사드 배치에 대한 지역민의 양해를 구하며 성주와 김천지역이 발전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김상만·남승렬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