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18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29일(戊寅)
사회사회일반

權 시장 “지방분권, 시혜 아닌 쟁취하는 것”

기사전송 2017-10-12, 21:32:0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개헌운동 적극 참여 촉구
“일자리·맞춤복지실현과 직결
시민·공무원 모두 적극 동참”
권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사진)은 국회에서 내년 5월까지 지방분권 개헌을 처리하고 6월 13일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붙이겠다는 로드맵이 나온 것과 관련해 12일 “정략적인 이해 관계 충돌과 가치 논쟁 등으로 그렇게 가는 과정이 순탄치는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권한을 지방에 분산해서 지방을 살리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을 살리는 ‘지방분권’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대세이자 소명이고 누구도 거역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열린 정례조회에서 권 시장은 “중앙이 곧 수도권으로 대변되고 수도권 중심의 국가발전전략에 익숙한 상황에서 분권은 쟁취하는 것이지 대통령이 공약했기 때문에 시혜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절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분권은 “정치권력자들이나 행정기관 간의 권한 싸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분권이 일자리로 이어지고 우리 실정에 맞는 맞춤형 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등 우리의 삶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시민들 뿐만 아니라 공무원들도 분권 운동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원하는 실·국을 지금 우리 스스로 만들 수 있냐”고 반문한 뒤 “도시기반혁신본부와 공항추진본부 모두 1년 짜리로 한시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1년이 지나면 연장하기 위해 행안부에 찾아가 통사정해야 하는 현실”을 지적하며 우리의 권한을 되찾아 우리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도지사협의회 차원에서의 분권 개헌 구상도 밝혔다.

권 시장은 “정부조직법의 경우 행안부의 지침만 바꿔도 분권을 이룰 수 있다. 분권 과제들을 실천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시도지사협의회는 이달 20일 충북 충주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