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5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8일(丙辰)
정치종합

劉 주도 중도보수 통합 될까

기사전송 2017-11-14, 22:16: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표 임기 첫날 안철수와 만남
공통점 확인…연대에 적극적
국민의당 호남계서 반대 많아
한국당과도 갈등 더 심화 조짐
대선후보에서야당대표로
악수나누는 안철수-유승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오른쪽)가 14일 오후 국회 본청 국민의당 대표실을 찾아 안철수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대표가 바른정당의 새 사령탑에 오르면서, 바른정당 의원들이 당과 야권의 위기 타개책으로 내놓은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간 ‘중도보수통합’이 실현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유 대표의 임기 첫날인 14일 어느 정도 긍정적인 분위기도 엿보이기는 했으나, 여전히 부정적 기류가 강하다.

유 대표는 원내 정당의 신임 대표들이 선출된 직후 관례적으로 치르는 다른 당 지도부 예방을 진행했다. 유 대표가 이날 오전 중도보수통합의 한 축인 서로에 대해 호의적인 사인을 보내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두 수장은 서로의 ‘공통점’을 확인하며, 연대·통합을 타진하는 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는 홍 대표의 거절로 예방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바른정당 신임 지도부는 한국당이 전날 의원총회를 통해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 청산을 둘러싼 당내 갈등을 ‘봉합’한 것을 두고 “한국당의 친박청산이 ‘요란한 빈수레’로 끝날 모양새”라고 맹비난하는 등 유승민호 출범을 계기로 두 보수 정당 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질 조짐이다.

국민의당과의 연대·통합 추진 또한 마냥 ‘장밋빛’은 아니다. 무엇보다 국민의당의 ‘대주주’인 호남계에선 여전히 반대 목소리가 높다. 이 때문에 유승민호 출범과 유 대표와 안 대표 주도의 연대·통합 논의가 본격화될 경우, 이를 둘러싼 국민의당의 갈등이 또다시 증폭될 수 있다는 관측이 오히려 우세하다. 가뜩이나 두 당내에선 바른정당 의원들의 연쇄 탈당과 통합론 부상 이후 호남 민심 이탈을 놓고 두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는 여론이 여전한 상황에서, 통합 논의가 무리하게 추진되거나 좌초될 경우 두 당 대표의 리더십도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