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5일(癸酉)
오피니언기고

산정호수(山頂湖水)로 산불·가뭄·홍수 예방

기사전송 2017-12-07, 20:49:0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휘태
안동시 공무원
우리나라는 겨울에 산불, 봄에 가뭄, 여름에 홍수로 사시사철 고통을 받고 살아온 지난날을 되돌아보면 더 이상은 이런 재난을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각오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고 하는데 지상의 수해방지 대책은 그렇게 어려운 것이 아니라고 보며 유비무환으로 사전에 치밀한 준비를 한다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다.

산불의 원인은 가뭄으로 건조해지기 때문이다. 과수원에서 가뭄에 대비하여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고 살수(撒水)를 하듯이 산의 숲속에도 스프링클러 방식으로 살수를 할 수 있게 되면 가뭄도 산불도 막을 수가 있다. 건축물 옥상의 물탱크를 이용한 소방 스프링클러와 마찬가지로 산위에 물을 저장하여 가뭄이나 산불발생 시에 자연유하(自然流下) 방식으로 살수를 하면 산불도 진화할 수 있는 것이다. 건물 소방시설을 열 감지기로 자동작동 하듯이 산에 설치한 스프링클러도 열 감지기로 자동작동 할 수가 있다. 산정호수(山頂湖水)에서 무동력 사이펀 원리로 열 감지에 의한 밸브를 개방하면 봇물 터지듯이 집중 살수하여 진화를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이 얼마나 과학적이고 지혜로운 재난대책인가!

그 다음은 산 계곡에도 물을 저장해야 논밭과 들에 자연유하로 농업용수가 흘러 들어갈 수 있게 된다. 우리나라는 국토의 70%가 산이고 경사가 급한 계곡이므로 아래쪽만 막으면 소규모 저수지가 만들어지며 2~3미터 높이로 칸막이를 하면 일정간격으로 내려오면서 층층이 저수지를 만들 수 있다. 자연폭포와 같이 단계적으로 물이 흘러내리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만산에 물이 흘러내리면 자연생태계가 활성화되고 지하수가 골고루 스며들며 논밭들에 농업용수가 풍부해지고 자연유하에 따른 자정작용으로 맑은 하천유지수를 충분히 확보하여 상수도 취수 등 깨끗한 생활용수와 공업용수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이다.

홍수와 가뭄은 정반대 개념이므로 수리시설을 역으로 이용하면 된다. 즉 저수지를 미리 비워서 저류기능을 하게 되면 장마와 집중호우에 발생하는 계곡과 하천의 급류를 방지할 수 있다. 그러므로 홍수를 육상에서 바다로 빨리 내려 보내기만 하는 1차원적 배수방식으로 하지 말고 홍수를 저류시키고 분산저장 할 수 있는 3차원적 방식으로 바꾸어야 한다. 한마디로 소중한 수자원을 그냥 흘려보내지 말고 잡아두고 가뭄에 이용할 수 있도록 과학적인 치수사업을 전개해나가야 한다.

산정호수(山頂湖水)는 산 규모나 지형에 따라 적은 웅덩이부터 백두산 천지 같은 저수지를 만들고, 산 중간에서 평지까지는 계곡마다 하단에 제방을 쌓으면 쉽게 축조할 수가 있으며, 우리나라 강수량의 70%가 산지에 내리기 때문에 산정호수와 계곡저수 및 녹색 댐(물 저장) 효과가 대단히 크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