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5일(癸酉)
오피니언사설

청렴도 향상을 위한 사즉생의 노력을

기사전송 2017-12-07, 20:49:4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시와 경북도가 또 참담한 부패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전국 17개 시-도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경북도의 청렴도평가가 지난해 16위에 이어 올해는 17위를기록했고 대구시는 15위를 차지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국민권익위원회가 6일 발표한 ‘2017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에서 드러난 성적표다. 더구나 경북도의 경우 3년 연속 전국 최하위란 점에서 치열한 반성이 필요하다.

권익위의 분석결과, 경북도는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에 의한 평가인 외부청렴도에서 최하인 5등급, 내부 청렴도와 전문가 등에 의한 정책고객평가는 4등급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내부청렴도이다. 외부 시각과 달리 조직 사정에 밝은 공직자 스스로 내린 평가인 만큼 경북 공직사회 내부가 형편없이 곪았음을 짐작케 된다.

경북도의 창피스러운 부패성적표는 악취가 넘치는 도내 기초단체들의 공직분위기에 비춰 자업자득이다. 포항시의 대형모텔 건축과 관련해 전직 시의원과 현직 도의원, 공무원들이 얽힌 비리 유착사건, 구미시의 근무성적과 승진 순위를 바꾼 사건, 고령군· 영덕군·청송군· 문경시 등 4개 지역 지자체장들의 사무실과 자택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과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 등 줄줄이 엮여 나오는 도내 기초단체장들의 비리 의혹만으로도 청렴도 17위는 당연한 귀결이다.

권익위의 평가결과에 따르면, 김천, 상주, 구미, 경주시와 울진군 종합 청렴도가 최하 등급으로 나왔다. 영양군·달성군·예천군이 2등급을 받았고 경산시와 대구시설공단이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다. 부정부패는 결국 경제의 발목을 잡고 사회 전반에 악영향을 미친다. 부패 스캔들로 국가 경쟁력이 추락하는 대표적인 나라가 바로 우리나라다. 우리나라 부패지수는 OECD 34개국 가운데 27위로 거의 꼴찌에 가까운 수준이다. 부끄럽지 않을 수 없다. 이를 방치하고 국가 경쟁력을 높인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부패로 얼룩진 지방자치단체가 지역발전을 꿈꾸는 것 역시 어리석다.

우리가 지난해 9월 ‘부정청탁금지법’을 전면 시행한 것은 부패와의 고리를 끊기 위함이다. 하지만 아직도 금품을 주고받으며 부당한 청탁을 하는 후진 관행은 여전하다. 국가경쟁력을 갉아먹는 암세포가 사회전반으로 번지지 않게 하려면 철저히 도려내는 수밖에 없다. 전국 1위의 청렴도를 자랑하는 충남도와 서울 서초구, 울산 북구를 벤치마킹하는 등 청렴도 향상을 위해 사즉생의 각오로 분발하기 바란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