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5일(癸酉)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시간 김경숙

기사전송 2017-12-07, 22:15: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경숙2
김경숙




달팽이가 벽에 붙었군

참 부지런히 어디로 가나

어느 순간

달팽이가 없다

느린 보의 걸음이 벌써

참 부지런도 하다



태어남을 의식하며

시간의 바퀴에 매달린

나를 봤다

참 부지런히 어디로 가나

열심히 삶의 시간들을

메꾸어 나간다

어느 순간

아니 내가 벌써 여기까지

참 부지런도하다

내 삶이

참 빠르기도하다



◇김경숙=한국시민문학협회 사무국장



<해설> 그간 달팽이가 시계 바늘을 돌렸나 보다. 살아있다는 것은 존재하고 있다는 것. 영혼의 정원에 심은 풀에 꽃 없는 씨앗이 바람에 날리기까지, 우린 그저그저 숨을 쉬며 살아 온 것만 해도 감사할 일이다. -성군경(시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