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22일 금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9일(乙酉)
스포츠스포츠

4회전 실수에도 차준환, 프리·총점 개인 최고점 경신

기사전송 2018-02-17, 15:42:5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쇼트 83.43점·프리 165.16점·총점 248.59점 모두 개인 최고성적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대한민국의 차준환이 연기를 마친 뒤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쿼드러플(4회전) 점프에서 실수했지만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프로그램·프리스케이팅·총점까지 모두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는 세우는 절정의 연기를 펼쳤다.

차준환은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4.94점에 예술점수(PCS) 81.22점, 감점 1을 합쳐 248.59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83.43 점)을 따낸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자신의 기존 최고점(160.13점)을 경신했다.

더불어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친 총점 248.59점 역시 자신의 기존 최고점(242.45점)을 6.14점이나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11번째 연기자로 나선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배경음악인 '일 포스티노'(Il Postino)에 맞춰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랜딩했지만 이어진 '필살기' 쿼드러플 살코에서 엉덩방아를 찧어 아쉬움을 남겼다.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로 '마(魔)의 3연속 점프 구간'을 마친 뒤 플라잉 카멜 스핀과 체인지 풋 싯 스핀으로 숨을 돌린 차준환은 또다시 3연속 점프에 나섰다.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에 이어 트리플 플립-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와 더블 악셀까지 순조롭게 점프를 이어갔다.

코레오 시퀀스에 이어 트리플 플립과 스텝시퀀스를 깔끔하게 소화한 차준환은 트리플 루프로 7개의 점프 과제를 모두 끝냈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자신의 올림픽 무대를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