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스포츠스포츠

서이라, 충돌 불운에도 쇼트트랙 男 1,000m 동메달

기사전송 2018-02-17, 22:12:1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헝가리 류 반칙으로 서이라·임효준 함께 넘어져…임효준 아쉬운 4위

17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서이라가 결승선을 통과하며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이라(화성시청)가 결승에서 넘어지는 불운 속에서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값진 동메달을 추가했다. 함께 넘어진 임효준(한국체대)은 4위로 골인했다.

서이라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31초619의 기록으로 사뮈엘 지라르(캐나다), 존-헨리 크루거(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임효준은 1분33초312 만에 4위로 들어왔다.

서이라와 임효준은 이날 결승에 동반 진출해 최민정(성남시청)에 이은 한국 네 번째 금메달 기대감을 높였으나 결승에서 함께 넘어지는 불운으로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두 선수는 출발 후 3·4위 자리에서 나란히 선두를 넘보고 있었으나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맨 뒤에서 달리던 사오린 샨도르 류(헝가리)가 무리하게 추월을 시도하다 임효준과 충돌했다.

임효준은 넘어져 펜스 쪽으로 밀려났고 서이라도 넘어진 임효준에 부딪혔으나 얼른 중심을 잡고 일어나 3위로 골인했다.

1,000m 세계랭킹 1위인 류는 실격 처리됐으나, 결승인 탓에 임효준은 구제를 받지 못한 채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비록 실력에 비해 아쉬운 메달 색이긴 하지만 지난 시즌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인 서이라는 생애 첫 올림픽 출전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결승까지 도달하는 과정도 극적이었다.

지난 13일 예선에서 중국 한톈위의 반칙 여파로 3위로 골인해 예선 통과가 무산될 위기를 맞았던 서이라는 한톈위의 반칙이 인정되며 구제를 받아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준준결승에서는 임효준, 황대헌(부흥고)과 모두 같은 조에 만나는 대진 불운이 작용했으나 서이라는 막판 스퍼트로 1등으로 골인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도 후반 스퍼트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서이라는 마지막 순간 넘어지는 불운 속에서도 빠르게 일어나 메달을 거머쥐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