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9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6일(壬午)
사회사회일반

“안전한 대한민국 만드는 게 진정한 추모”

기사전송 2018-04-16, 21:53:1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세월호 참사 4주기…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유가족·시민 등 6천여명 참석
文 “진상 규명” 대국민 메시지
여야, 재난 방지 해법 ‘제각각’
與 “진실 밝혀야 대한민국 변화”
野 “文 정부 안전체계가 문제”
이어지는추모행렬
이어지는 추모 물결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ㆍ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4주기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16일 오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에서 열렸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김상곤 부총리 등 정부 부처 관계자,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과 정치권 인사, 시민 6천여명이 함께한 이날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은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사고의 진상을 반드시 규명하겠다고 다짐했다.

추도식은 희생자 304명에 대한 묵념에 이어 추모 노래인 ‘잊지 않을게’와 함께 안산 전역에 울린 추모 사이렌이 울린 것을 시작으로, 세월호 참사 발생시점부터 현재까지 4년간의 경위 보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메시지, 이낙연 총리의 조사 낭독, 전명선 세월호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의 추도사, 불교·천주교·원불교·기독교 등 종교단체의 종교의식, 안산시립합창단·평화의 나무 합창단·이소선 합창단 등이 함께한 ‘잊지 않을게’ 합창, 추도와 다짐의 시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국민 메시지를 통해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고,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아직 하지 못한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416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라며 “안산시민과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 보겠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고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최근 여론 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고,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재차 다짐했다.

여야도 이날 ‘재난 없는 나라를 만들자’고 한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진영에 따라 제시한 해법은 서로 달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범 진보진영은 ‘세월호의 철저한 진상규명 우선’이라고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범 보수진영은 ‘문재인 정부의 재난안전체계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세월호 진실 앞에 우리는 여전히 부끄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월호 참사에 대해 온전한 진상규명을 해야 대한민국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그날의 안타까운 기억이 아직도 뇌리에 생생한데 어느덧 4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며 “아직도 우리 사회가 안전관리시스템조차 제대로 만들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성규·이창준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