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19일 목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7일(壬子)
경북안동

풍천면 친환경 애호박·임동 불미나리 등 본격 출하

기사전송 2018-04-16, 22:24:1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안동 농산물, 도시민 입맛 잡기 나서
당도 높은 풍천 참외도 인기
안동청정농산물본격출하2
안동 애호박 재배농가에서 청정애호박을 수확하고 있다.


애호박, 친환경 불미나리, 풍천 참외 등 봄철 입맛을 돋우는 안동 농산물이 본격 출하되면서 도시민들의 식탁을 점령하고 있다.

인큐베이터로 재배한 친환경농산물 애호박은 9월이나 10월 초순에 심어 12월 초순부터 다음 해 6월 말까지 생산한다.

꽃이 떨어진 후 어린 호박에 인큐베이터 비닐봉지를 씌워 재배해 농약 등 외부유해물질의 유입이 차단된 안전한 농산물이다.

풍천면 광덕·기산·신성리 일원에서 재배되는 애호박은 비닐하우스 490동(660㎡/동) 규모로 연간 1천200톤 정도를 출하해 23억 원 가량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임동 수곡리와 마령리 일원 시설하우스에서 봄철 입맛 돋우고 간 해독 최고의 채소로 꼽히는 아삭아삭하고 향긋한 불미나리 출하도 한창이다.

임동 불미나리는 밭에서 청정 지하수를 관수해 재배하고 줄기가 붉어 불미나리라고 부른다.

비타민 함량이 풍부하고 해독작용도 탁월하다.

남선면 신석리에 소재한 농촌회사법인 ‘농촌애’와 풍산읍 하리 풍산들에 소재한 아제미나리에서도 동장군을 이겨내고 자란 봄 미나리 출하가 한창이다.

당도 높고 빛깔 고운 풍천참외도 출하되고 있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경북도청 인근 풍천면 갈전리와 도양리 일대에서 매년 70여 농가가 50㏊정도의 참외를 재배한다.

풍천참외는 지난해 12월 참외모종을 정식해 지난달 중순부터 출하를 시작했다.

지난해 대비 20~60% 높은 가격이 형성돼 10㎏ 한 상자에 5만원 내외로 거래되고 있으며 올해 2천 톤가량 생산해 40억 원 정도 조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