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21일 토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9일(甲寅)
어린이 &
어린이학교소식

글로벌 마인드 키우는 화상수업 호응

기사전송 2018-07-11, 21:06:5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금포초, 글로벌 원격협력학습교 지정
호주 첼시아 초교와 ‘음식’ 주제 수업
양국 요리법 공유하고 만들어 먹기도
금포초2018대호주글로벌원격2차수업실시1


대구 금포초등학교(교장 최성식)는 글로벌 원격협력학습 실천학교로 지정돼 지난달 26일 대구-호주 글로벌 원격협력학습 두 번째 수업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5월 29일에는 첫 번째 글로벌 원격협력학습이 금포초 영어체험실에서 6학년 1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번 수업은 ‘한국과 호주의 음식문화를 비교해 알아보고 각 나라의 음식 만들기’란 주제로 금포초 6학년 1반 학생과 호주 첼시아 초등학교(The Chelsea Primary School) 5-6학년군 3반 학생들 간에 화상으로 이뤄졌다.

대구와 호주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스크린을 통해 만나 수업 전 학생들이 모둠 친구들과 협력해 한국의 주먹밥을 직접 소개하고 만드는 방법을 알려줬으며, 호주 학생들은 래밍턴을 소개하고 만드는 방법을 알려줘 한국 학생들이 직접 만들어보며 맛볼 수 있었다.

한국과 호주의 학생들은 각 나라 음식을 만들고 맛보는 활동과 궁금한 내용을 묻고 답하며 서로의 음식문화를 좀 더 이해하고 가까워질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금포초 6학년 오하은 학생은 “멀리 있는 다른 나라 친구들을 화면을 통해 만나 함께 공부한다는 것이 신기하다. 또 호주 친구에게 한국의 음식을 멋지게 소개하고, 호주의 음식 래밍턴에 대해 알 수 있게 된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정지영 금포초 교사는 “이 수업을 통해 학생들이 호주뿐만 아니라 글로벌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배움과 나눔을 실천하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다”고 했다.

최성식 금포초 교장은 “교실 안을 넘어서 먼 나라에 있는 친구들과도 실시간으로 토론하고, 가르치고 배우며 공동의 학습 결과물을 창출해내는 과정은 사회적역량을 기르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앞으로 호주와의 원격협력학습이 좀 더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여인호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