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당국회담 무산
남북 당국회담 무산
  • 승인 2013.06.1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대표 ‘격’ 대립

北 ‘파견보류’ 통보
남북 양측이 11일 당국회담 수석대표 ‘격(格)’을 놓고 절충점을 찾지 못해 12일 열릴 예정이던 회담이 무산됐다.

정부 당국자는 “남북 양측 모두 원래 제시한 수석대표를 고수하며 수정제의를 하지 않으면서 맞서 12일 회담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측이 대표단의 파견을 보류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9일부터 10일까지 실무접촉 이후 우리측 은 북측에 대해 당장 명단 알려달라고 수차례 요구했지만 북측은 명단의 동시교환 고집했다”고 지적했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후 1시께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각 5명의 대표단 명단을 교환했지만 북측이 남측이 제시한 수석대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우리측은 원안을 고수했다.

남측은 ‘남북문제를 책임지고 협의·해결할 수 있는 당국자’를 수석대표로, 북측은 ‘상급 인사’라고 하는 사람을 단장으로 통보했다.

우리측은 남북당국회담 수석대표로 김남식 통일부 차관을, 북측은 강지영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국장을 선정해 통보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