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안토니오 “1승만 더”
샌안토니오 “1승만 더”
  • 승인 2013.06.1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챔프 5차전, 마이애미 꺾어
지노빌리·파커 50점 합작
미국프로농구(NBA)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마누 지노빌리의 활약에 힘입어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샌안토니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AT&T센터에서 열린 마이애미 히트와의 2012-2013 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5차전에서 114-104로 이겼다.

2차전에서 1-1로 맞춰진 균형을 3차전에서 깨뜨린 샌안토니오는 4차전 후 2-2가 된 균형을 다시 깨뜨리고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한발 앞섰다.

샌안토니오는 1승만 더 챙기면 6시즌 만에 우승을 이룰 수 있다.

6차전은 19일 마이애미에서 벌어진다.

챔피언결정전 내내 부진하던 지노빌리가 간만에 활개를 쳤다.

1∼3차전에서 5점, 7점, 5점을 올리는 데 그친 지노빌리는 이날 24득점, 10어시스트를 쏟아부으며 맹활약했다.

토니 파커가 26득점, 대니 그린 역시 24점을 보탰다.

마이애미는 슛 난조에 시달리면서 2쿼터 한때 28-45로 17점 차까지 뒤졌다.

샌안토니오는 그린이 전반에만 3점슛 4개를 던져 3개에 성공하는 등 13점을 올리고, 팀 던컨 역시 2점슛과 자유투로 착실히 13점을 보태며 전반을 9점 차로 여유롭게 앞섰다.

마이애미는 3쿼터 중반부터 웨이드를 앞세워 공격을 펼치며 74-75까지 쫓아가면서 샌안토니오의 숨통을 바짝 조였다.

그러나 샌안토니오는 그린의 3점슛으로 한 숨을 돌린 데 이어 지노빌리가 3점 플레이와 점프슛을 연달아 성공시키면서 83-74로 도망가면서 마이애미의 추격을 따돌렸다.

샌안토니오는 4쿼터 2분 30초간 마이애미를 무득점으로 봉쇄하면서 7득점을 몰아쳐 승기를 굳혔다.

마이애미 역시 르브론 제임스가 25득점, 드웨인 웨이드 역시 25득점, 10어시스트로 분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