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개성공단 4차회담…정상화 고비
오늘 개성공단 4차회담…정상화 고비
  • 승인 2013.07.1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한은 17일 개성공단에서 제4차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열어 개성공단의 정상화 문제를 논의한다.

남북간 입장차가 큰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은 개성공단이 재가동될지 혹은 회담이 장기화 국면으로 돌입할지를 결정짓는 중요한 고비가 될 전망이다.

남북 양측은 15일 열린 3차 회담에서 서로의 입장을 담은 합의서 초안과 수정안을 교환했다. 이에 따라 4차 회담에서는 합의서 문구와 내용을 놓고 본격적인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3차례 회담에서 양측은 개성공단 사태의 책임 소재와 재발방지책, 국제화 문제 등에 대해 입장차를 드러냈다.

우리 정부는 3차 회담에서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의 재발방지책을 강하게 요구하면서 우리 측 인원의 신변안전과 기업의 투자자산 보호를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 보완을 요구했다. 그러나 북한은 재발방지 약속을 하지 않은 채 이른 시일 내에 공단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했다.

4차 회담은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오전 10시부터 열릴 예정으로, 양측 대표단은 3차 회담 때와 같다.

우리 측에서는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수석대표로 홍진석·허진봉 통일부 과장이, 북측에서는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총국 부총국장을 수석대표로 황충성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참사와 원용희 등 3명이 대표로 나선다.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물자반출 나흘째인 16일 원부자재와 완제품, 설비 등 732t을 싣고 내려왔다.

17일에도 기업인 227명 등 총 301명이 차량 206대에 나눠타고 방북해 물자를 실어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