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개성공단 회담 결렬
南北 개성공단 회담 결렬
  • 승인 2013.07.2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공단 파탄나면 다시 軍 주둔할 것”
정부 “北 진정성 안보이면 중대 결심”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해 6차례에 걸쳐 진행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사실상 결렬됐다.

남북 양측은 25일 오후 5시10분부터 20분까지 종결 전체회의를 하고 6차 회담 일정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양측은 이날도 합의문을 채택에 실패했으며 추가회담 날짜도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총국 부총국장은 종결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자청, “개성공업지구 정상화를 위한 북남 당국 실무회담이 오늘까지 6차에 걸쳐 진행되었으나 아무런 합의도 이루지 못하고 끝내 결렬의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13층 회담장에서 진행되던 회담이 종료된 후 수행단 15~16명과 함께 아무런 예고 없이 남측 기자실을 돌연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남측과의 개성공업지구협력사업이 파탄 나게 된다면 공업지구 군사분계선지역을 우리 군대가 다시 차지하게 될 것이며 서해 육로도 영영 막히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박 부총국장은 “우리는 결코 빈말을 하지 않으며 이것은 그 어떤 위협도 아니라는 것을 남측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측은 “회담 전진을 위해 남측의 의견도 충분히 고려하였으며 차이점은 뒤로 미루고 공통점을 찾는 방향에서 진지한 협의도 진행했지만 남측은 일방적인 주장만을 계속 고집하며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성공업지구는 남측이 아니더라도 우리가 얼마든지 운영할 수 있다”고도 했다.

북측은 6차 회담까지 남측에 제시한 합의서 초안과 수정·재수정안 및 기조발언 일부 등 20여 장을 배포했다.

한편 정부는 25일 개성공단 사태와 관련, “북한이 재발방지 대책에 대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개성공단 6차 실무회담이 마무리된 직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정부는 오늘 개성공단 실무회담 결과로 인해 개성공단의 존폐가 심각한 기로에 선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