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에 의한 대학생을 위한 박람회”
“대학생에 의한 대학생을 위한 박람회”
  • 황인옥
  • 승인 2013.07.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브엑스포 대구 운영위원장 정민규 씨

10월, 경북대서 박람회 개최

강연·공연·취업 컨설팅 등

대학생활의 모든 것 담아내
/news/photo/first/201307/img_104318_1.jpg"2013유니브엑스포대구정민규운영위원장/news/photo/first/201307/img_104318_1.jpg"
2013유니브엑스포 대구 정민규 운영위원장
“지역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의 진행으로 후배들에게 새로운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며 지역 대학생들의 친구가 될 것입니다.”

올해 대구에서 출범한 2013 유니브엑스포 대구 정민규(경북대 불어불문학과·3) 운영위원장은 “대구지역 대학생들이 꼭 필요로 하는 맞춤형 프로그램의 운영으로 대구 지역 대학생의 진정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니브엑스포는 대학생활의 모든 것을 담아내는 대학생활 박람회로 지난 2010년 서울에서 시작돼 올해로 4회째를 맞고 있다. 강연과 공연, 대학생활. 컨설팅, 멘토링, 취업박람회, 이벤트 등 7개의 카테고리로 운영, 대학생활 전반을 담아내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정 운영위원장은 “우리 박람회는 대학이나 교육부 산하 또는 국가 산하 단체가 아닌 하나부터 열까지 대학생이 주축이 돼 모든 행사를 이끌어 가는 명실공이 대학생에 의한 대학생을 위한 박람회”라고 소개했다.

시작은 지난 2010년 서울 출범에 이어 이듬해 부산과 대전, 올해 대구와 전주, 제주가 연이어 출범하며 전국적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취업준비를 위한 스펙쌓기 일색의 대학 생활을 지양하고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대학생활을 경험하게 하자는 취지가 출범의 배경이 됐다.

대학생들의 목마름이 반영된 듯, 박람회의 성장세는 가팔라 보인다. 2011~12년 대학생 주최 행사 최초 서울시의 공식후원을 이끌어내며 짧은 시간에 공신력과 신뢰를 구축해 가고 있는 것. 박람회측은 이 같은 대내외적인 공신력을 바탕으로 향후 비영리법인 추진 계획도 세워두고 있다.

유니브엑스포 대구는 현재까지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등의 재학생 100여명으로 구성원이 짜여졌다. 향후 대구 지역 전체 대학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한다. 그는 “강연을 들은 학생들이 서포터즈에 참여를 희망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을 보여주고 있어요. 지역의 대학생들이 함께 만들어가며 함께 성장하는 우리들의 박람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학생답지 않은 프로의 면모를 보였다.

대구팀의 가장 큰 행사는 오는 10월에 열리는 ‘2013유니브엑스포 대구 박람회’. 경북대학교 글로벌 프라자와 광장에서 펼쳐질 이 행사는 순수 대학생들에 의해 기획되고 추진되는 박람회다. 기업프로그램, NGO, 연합동아리 등 여러 단체가 참여해 대외활동, 강연과 공연, 진로, 취업, 인맥, 여가 등 ‘대학생활의 모든 것’을 담아내는 대구 최초·최대의 플랫폼, 대학생활 박람회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013 유니브엑스포 대구는 전야제행사로 지난 6월부터 대구 기획단과 서포터즈 중심의 행사인 역량강화 프로그램인 ‘2013유니브엑스포 대구 오픈 클래스’를 진행해왔다. 분야별 국내 유명 전문가를 초빙해 강연 형식으로 진행해 학생들의 관심을 모았다.

가장 큰 행사인 10월에 열리는 대규모 박람회의 관건은 예산이다. 철저하게 대학생들이 중심이 돼 운영하는 만큼 예산 조달 쉽지 않을 터. “대구 지역의 기업 후원을 이끌어 낼 생각이에요. 지역 대학생들이 대구 지역 기업들이 필요한 잠재적인 인력풀인 만큼 후원할 당위성이 있지 않겠습니까. 이런 취지를 충분히 어필해야죠. 또 경북대학교 총학생회측에서 적극적으로 도와주려는 뜻을 비추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자신했다.

특히 취업박람회에 학생들의 관심이 쏠릴 것이 예상된다. 온라인에서 접할 수 없는 고급 정보가 박람회 성공의 관건이 될 것이다.

이에 대해 정 운영위원장은 “저희는 이장우 경북대 경영학과·이경용 시각디자인과·박희경 글로벌인재학부 교수님 등의 자문단을 모시고 이분들의 도움을 받고 있고, 또 저희 나름의 네트웍을 풀 가동해 최고의 정보로 지역 대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생각”이라며 자신감을 비쳤다. 특히 개인상담과 채용설명회의 결합으로 대구만의 차별화를 꾀할 것도 함께 피력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