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男농구, 16년만에 中 격파
한국 男농구, 16년만에 中 격파
  • 승인 2013.08.01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신군단 상대 과감한 압박 수비로 63-59 승
아시아선수권 조별리그 C조
한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16년 만에 중국을 격파했다.

유재학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일 필리핀 마닐라의 몰 오브 아시아 콤플렉스에서 열린 2013년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선수권대회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중국을 63-59로 꺾었다.

김주성이 15점(3리바운드), 조성민이 12점(4리바운드), 양동근이 11점(4리바운드)을 쓸어담아 승리를 주도했다.

한국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중국에 이긴 것은 1997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 이후 16년 만에 처음이다.

중국의 정예군단을 격파한 것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결승전 이후 11년 만이다.

한국은 중국의 장신군단을 상대로 과감한 압박 수비를 펼쳤다.

양동근이 터뜨린 3점슛 1개가 외곽포의 전부였으나 장신군단 중국은 한국의 톱니바퀴 같은 수비 조직력 앞에 힘을 쓰지 못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대등한 경기를 이어갔다.

가드 김선형은 2쿼터 22-25에서 속공 기회를 맞자 이젠롄의 블록샷 시도를 뚫고 호쾌한 원핸드 덩크를 찍어 박수갈채를 받았다.

위기의 순간 해결사는 베테랑 김주성이었다.

김주성은 종료 2분13초를 남기고 골밑슛와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를 림에 꽂아 55-55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은 양동근이 이어진 속공에서 자유투 2개에 성공해 종료 1분17초를 남기고 57-55로 앞서갔다.

중국의 주팡유가 자유투 2개를 넣었으나 조성민이 똑같이 자유투로 맞받아쳤다.

한국은 59-57에서 이어진 중국의 다음 공격 때 김주성이 장신 숲을 뚫고 리바운드를 낚았다.

공격권을 빼앗겨 다급해진 중국은 공을 건네받은 조성민에게 반칙을 저질렀다.

조성민은 경기 종료 21.5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에 성공해 한국은 61-57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중국에 2실점했으나 양동근이 종료 13초를 남기고 61-59에서 자유투 두 발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우승후보로 꼽히는 중국을 제압한 한국은 2일 또 다른 난적 이란과 C조 2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