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셋 중 둘 “성폭력 피해당할까 불안”
여성 셋 중 둘 “성폭력 피해당할까 불안”
  • 승인 2013.08.0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체감도 조사 결과
우리나라 중고교생을 포함해 여성의 3분의 2 이상이 성추행을 비롯해 성폭력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중고생의 과반은 우리 사회 전반이 안전하지 않다고 여기는 것으로 집계됐다.

안전행정부는 2일 국무총리 주재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4대악 국민안전체감도 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이 조사는 안행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월 18∼25일 전국 19세 이상 일반 성인 1천명, 학계·법조인 등 전문가 100명, 중고생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결과를 보면 우리 사회 전반에 대해 성인의 30.4%, 중고생의 52.2%, 전문가의 37.0%가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특히 취약계층인 중고생의 안전체감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폭력, 가정폭력, 학교폭력, 불량식품 등 4대악 중 가장 먼저 근절돼야 할 분야로는 성인의 49.3%, 전문가의 37.0%, 중고생의 54.9%가 성폭력을 꼽았고, 학교폭력(성인 26.6%, 전문가 26.0%, 중고생 33.4%)이 뒤를 이었다.

성인의 54.3%, 전문가의 41.0%, 중고생의 52.7%는 성폭력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특히 여성은 성인의 66.9%, 여중고생의 67.9%가 성추행 등 성폭력 피해를 볼까 봐 불안하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