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2기 참모진 출범…새 비서실장에 김기춘 前법무
靑2기 참모진 출범…새 비서실장에 김기춘 前법무
  • 승인 2013.08.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許실장 '인사파동' 등 책임물어 경질...정무수석에 외교관출신 박준우

민정수석 홍경식·미래수석 윤창번·고용복지수석 최원영

하반기 국정운영 고삐죄고 공직사회 긴장감 불어넣기 해석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
박근혜 대통령은 5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에 김기춘 전 법무장관을 임명하는 등 청와대 실장과 수석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기춘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 박준우 정무수석, 홍경식 민정수석, 윤창번 미래전략수석, 최원영 고용복지수석.

박근혜 대통령은 5일 새 청와대 비서실장에 김기춘 전 법무장관을 임명하는 등 청와대 일부 개편을 전격 단행했다. 정권 출범 162일만에 이뤄진 2기 참모진의 출범이다.

경남 거제 출신인 김 실장은 검찰총장과 법무장관, 3선의원을 지낸 여권 중진으로 박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이정현 전 수석이 홍보수석으로 이동한 이래 2개월여간 장기공백 상태였던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에는 박준우 전 EU(유럽연합)·벨기에 대사가 비정치인 출신으로 파격 발탁됐다.

민정수석에는 서울고검장을 지낸 홍경식 전 법무연수원장, 미래전략수석에는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회 방송통신추진단장을 지낸 윤창번 전 하나로텔레콤 대표, 고용복지수석에는 최원영 전 복지부차관이 각각 새로 기용됐다.

이 수석은 청와대 일부 개편 배경과 관련,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지난 5개월여 동안 새로운 국정철학에 맞게 정책기조와 계획을 세우면서 많은 일을 해오셨던 대통령은 그동안 과중한 업무와 책임 속에서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해온 비서실장과 수석들의 노고에 감사하면서 하반기에 보다 적극적인 정책추진과 새로운 출발을 위해 새 청와대 인선을 결정했다/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고 밝혔다.

그러나 개각 여부에 대해서는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장관 교체는 없다/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고 말했다.

청와대 일부 개편은 이 수석의 설명처럼 박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운영을 다잡기 위한 심기일전 차원으로 풀이된다. 새 정부 출범 6개월이 가까워짐에 따라 청와대를 일신함으로써 공직사회 전반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하반기에는 국정의 성과를 내겠다는 박 대통령의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이 과거부터 자신과 정치철학을 공유하며 조언을 받아온 대표적 원로그룹인 이른바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7인회/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의 멤버인 김 전 법무장관을 새 비서실장에 앉힌 것은 이러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특히 허태열 실장의 전격 교체는 일종의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경질/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 차원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이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윤창중 파문/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을 비롯해 정권 출범이후 계속된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인사파동/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과 최근 공기업 인사중단 등 인사관련 불협화음, 국가정보원 사태 와중의 정국대처 등에 허 실장의 책임을 물었다는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곽상도 민정수석의 교체 역시 정권초 인사검증 실패 등의 책임을 물은 것으로 풀이된다.

최성재 고용복지수석은 최근 박 대통령으로부터 질책을 받으면서 교체 대상으로 거론돼왔고, 최순홍 미래전략수석은 국정화두인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창조경제/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를 제대로 만들어내는데 실패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김 신임 비서실장은 기자회견에서 /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지난날 정부와 국회에서 경험한 국정경험과 의정경험을 되살려 국민 모두가 골고루 잘사는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심초사하고 계신 대통령의 국정구상과 국정철학이 차질없이 구현되도록 미력이나마 성심성의껏 보필할 각오를 갖고 있다/news/photo/first/201308/img_104927_1.jpg"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