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8강 진출
한국 8강 진출
  • 승인 2013.08.0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농구선수권 카자흐 대파 조2위
슛노리는이종현
남자농구 아시아선수권대회 12강전 한국과 카자흐스탄 경기에서 이종현이 상대 수비를 피해 슛을 노리고 있다.
한국 농구 대표팀이 카자흐스탄에도 20여점차 대승을 거두며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유재학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필리핀 마닐라 몰오브아시아 경기장에서 끝난 2013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선수권대회 12강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71-47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3승 1패(1라운드 탈락 팀과의 전적은 제외)로 이란(4승)에 이은 조 2위를 기록,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카자흐스탄의 장신 군단에 고전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유재학 감독의 압박 농구가 빛을 발하면서 낙승을 거뒀다.

한국에 비해 약체로 분류되는 카자흐스탄이지만 1라운드 조별리그 전승으로 12강에 오른데다 직전 경기에서 중국에 6점차로 아쉽게 패하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었다.

양동근, 윤호영, 조성민, 김주성, 김종규가 선발로 나선 한국은 1쿼터를 2점차 리드로 마무리한 뒤 2쿼터부터 조금씩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한국 선수들의 벌떼같은 압박에 카자흐스탄의 공격은 힘을 잃었다.

반면에 한국은 조성민과 김민구의 외곽포를 중심으로 착실히 점수를 쌓았다.

한국은 3쿼터에서 카자흐스탄의 득점을 9로 묶고 점수를 21점차로 벌려 사실상 승부를 마무리지었다.

김민구가 14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승리를 주도했다. 김선형과 조성민도 각각 14점, 12점을 올렸다.

카자흐스탄은 귀화 선수인 제리 존슨이 홀로 15점을 넣으며 분투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