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 다습…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고온 다습…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 이종훈
  • 승인 2013.08.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 주의가 요구된다.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급성설사질환으로 도내 4개 지역 병·의원을 찾는 설사환자를 대상으로 원인병원체를 조사하는 급성설사질환 감시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12일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7월말까지 설사환자 528명을 검사한 결과 16.7%인 88명에서 바이러스 및 세균성 병원체를 검출했다.

기온이 낮은 1월부터 5월까지는 로타바이러스와 노로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 병원체가 주류를 이뤘고, 기온이 높아진 6월부터는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균 등 세균성 병원체가 주요 원인균으로 확인됐다.

하절기 고온다습한 환경조건이 계속됨에 따라 6월부터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알균 등 세균성 식중독균이 70% 이상을 차지했다.

그 중 병원성대장균은 검출된 병원체의 44%로, 하절기 가장 주요한 설사원인인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주의가 요망된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밝혔다.

이종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