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신발 일체형 ‘슈텍스’ 소재 만든다
섬유-신발 일체형 ‘슈텍스’ 소재 만든다
  • 김정석
  • 승인 2013.09.2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부산 연계협력사업…2015년까지 총 40억 투입
고기능성·핵심기술 개발 단기간 세계시장 선점 노려
신발섬유산업연계로일체형
대구시와 부산시가 공동으로 광역경제권연계협력사업(신발·섬유산업) 연계를 통한 일체형 경량 ‘슈텍스’ 소재 개발을 추진한다. 대구시 제공
신발섬유산업2
대구시와 부산시가 공동으로 광역경제권연계협력사업(신발·섬유산업) 연계를 통한 일체형 경량 ‘슈텍스’ 소재 개발을 추진한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지역 섬유산업과 부산 신발산업의 상생발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부산시와 공동으로 광역경제권연계협력사업을 통한 일체형 경량 ‘슈텍스(shoe-tex)’ 소재 개발을 추진한다.

슈텍스 소재는 신발을 구성하는 섬유소재 및 복합체의 총칭으로, 신발 완제품에 대한 원가비중이 높고 구매 동기에 대한 직접적 유발효과가 있으며 고기능성 소재 및 핵심기술의 확보 여하에 따라 단기간에 세계시장 선점이 가능한 경쟁력 있는 제품군이다.

2015년 4월까지 모두 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총 14개 기관(중소기업 11, 연구소 3)이 참여하며 이 중 대구지역에서는 6개 기관이 포함된다. 오는 30일 협약을 체결한 뒤 사업 추진이 본격화된다.

이번 사업은 대구의 섬유와 부산의 신발 산업이 가진 기술적 장점 연계를 통해 섬유 및 신발산업 동반 성장을 목표로 △3D 패브리케이션(fabrication) 기법을 활용한 경량갑피 개발 △경량·쾌적 기능성을 부여한 전문화용 섬유원단 개발 △탄성부직포를 이용한 논패드(non-pad)형 안창 개발 등 3개 세부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생산자에서 수요자를 연계한 상생협력 및 산업활성화 모델 제시를 통해 대구 섬유산업은 슈텍스 소재 생산 전문기업 육성, 산업용 섬유기업 약 30% 확대, 글로벌 시장 선점 등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석기자 k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