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경찰, 불법고리대부업자 6명 검거
구미경찰, 불법고리대부업자 6명 검거
  • 승인 2009.01.0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9일 연 200~436%의 고이율로 돈을 빌려주고 이를 돌려받기 위해 협박을 일삼은 혐의(대부업의등록 및 금융이용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이모(37)씨 등 6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9월 구미에서 유모(27·여)씨에게 450만원을 빌려준 뒤 매일 10만원 씩 연 436%의 이자를 받고, 유씨가 돈을 갚지 못하자 임신한 유씨에게 유산을 종용하는 한편 유씨 애인에게 "여자친구를 섬에 팔아넘기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다방이나 식당 운영자 등 영세 자영업자와 직장인을 상대로 정식 등록 대부업체인 것처럼 전단을 배부한 뒤 불법 고리 대부업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