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인사 방북발언 공개” 위협
北 “南인사 방북발언 공개” 위협
  • 승인 2013.10.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화록 검찰수사 반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0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대화록) 폐기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와 여권의 대응에 대해 “우리 최고존엄에 대한 우롱”이라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남측 인사들의 방북 당시 발언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조평통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담화록 소동을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우롱으로,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낙인하면서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며 남측을 “정치적 패륜무리”, ‘정치깡패 집단“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조평통은 또 이번 사태의 배후로 박근혜 대통령을 지목하면서 실명 비난을 이어갔다.

조평통은 ”무지무도한 패륜적 망동의 막후에는 박근혜가 있다“, ”담화록 사건을 조작하며 전대미문의 ’종북‘ 대광란극을 벌이는 배후 조종자도 다름 아닌 박근혜“ 등의 주장을 폈다.

특히 조평통은 ”북남 수뇌분들의 담화록이 대결광신자들에 의해 모독당하고 있는 현 사태를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담화록을 공개할 내기(를) 한다면 우리 역시 남조선 위정자들과 특사들이 우리에게 와서 발라 맞추는(비위를 맞추는) 소리를 한데 대해 전면 공개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