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산단 화학물질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구미산단 화학물질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 김주오
  • 승인 2013.10.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환경청·구미상의·녹색환경지원센터 MOU
지리·건물정보 3차원으로 구축 입체적으로 관리
대구지방환경청이 16일 구미상공회의소,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와 함께 구미지역 화학사고 예방 및 대응 강화를 위해 구미상공회의소에서 구미산단 ‘화학물질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서 대구환경청은 시스템 구축을 위한 행정지원 및 실무협의회 운영, 구미상공회의소는 시스템 구축·운영 지원,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는 시스템 구축 및 유지·관리를 맡기로 했다.

구미지역에는 약 150여개의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이 위치하고 있으며 전자업종 밀집으로 대구·경북 불산 취급사업장의 44%가 위치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불산사고 이후 구미지역에 대한 안전관리 시스템 강화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대구환경청과 구미상공회의소가 평시에 화학물질을 체계적으로 관리를 하고 사고시에는 효율적인 피해방지 및 대응에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함에 따라 전문기관인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를 참여시켜 국내 최초로 고해상도의 화학물질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키로 한 것이다.

이번에 구축되는 시스템은 구미지역의 지리 및 건물 정보를 3차원으로 구축하고 그 위에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의 화학물질 취급물질 종류·보관 정보 및 취급시설 정보를 담을 예정이다.

또 취급사업장에게는 취급하고 있는 화학물질 정보 및 관련 법규에 따른 사업장별 맞춤정보가 제공된다.

특히 국내 최초로 실시간 기상정보를 적용한 바람길 분석을 통해 과학적인 사고 피해범위 예측이 가능해진다.

향후 시스템 구축에는 약 10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구축 완료 후에는 구미지역의 화학사고 예방 및 신속한 초기대응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