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24시간 365일 응급서비스
중증장애인 24시간 365일 응급서비스
  • 이종훈
  • 승인 2013.10.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안전확보방안 추진
65가구에 활동감지 센서도
중증장애인의 응급안전서비스가 24시간 365일 제공된다.

경북도는 중증장애인의 활동보조인 또는 보호자가 없을 때 발생하는 안전·보호의 사각지대를 방지하기 위해 IT기술로 소방서 등을 실시간 연계하는 응급안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보호자가 곁에 없는 동안 인공호흡기 분리나 화재로 장애인이 사망하는 사건이 잇달아 일어남에 따라 중증장애인 안전 확보 방안으로 추진된다.

도는 안동시를 시범지역으로 지정하고 이달 말까지 65명의 중증장애인 가구에 화재, 가스누출, 활동감지 센서와 일부 장애인에게는 맥박센서 및 폐쇄회로TV(CCTV), 특수전화기 등을 형평에 맞게 각각 무료로 설치한다.

이후 이러한 시설들을 인근 소방서, 지역센터 등과 자동으로 연계해 24시간 365일 신속한 응급안전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북도 정강수 보건복지국장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가구의 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성과분석 등을 통해 대상자 및 서비스 제공지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훈기자 lee007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