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억 투입 ‘Wee스쿨’ 한 달만에 학생 40% 중도 포기”
“35억 투입 ‘Wee스쿨’ 한 달만에 학생 40% 중도 포기”
  • 이창재
  • 승인 2013.11.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달 부의장, 날선 비판

설립취지 살린 운영 주문
/news/photo/first/201311/img_113829_1.jpg"/news/photo/first/201311/img_113829_1.jpg"
대구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송세달 부의장이 대구시교육청의 ‘마음이 자라는 학교’(대구 Wee 스쿨) 운영에 대해 날선 비판을 제기했다.

송 부의장은 14일 대구교육연수원에 대한 대규교육연수원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8월 26일 ‘마음이 자라는 학교’가 문을 열 당시 44명(2학년-14명, 3학년-30명)이 입소했지만 1주 과정 후 29명(2학년-10명, 3학년-19명), 9월 30일에는 정원의 약 50%인 26명(2학년-8명, 3학년-18명)이 남는 등 1개월만에 40%정도의 학생이 중도에 포기했다”면서 “3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30명의 직원이 26명의 학생들을 위해 있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신랄하게 질타했다.

송 부의장에 따르면 ‘마음이 자라는 학교’는 대구교육연수원 부설 위탁 교육기관으로, 지난 8월 26일 개원해 학교부적응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17주 과정(정원 50명)으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2학년 꿈반, 3학년 희망반, 행복반 등 3개반을 운영중에 있다. 학생수련관 리모델링비 27억원, 운영비 8억원 등 총 35억원을 투자했고 3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송세달 부의장은 이미 지난해 ‘골치 아픈 학생을 산속으로 몰아 넣으려는 한심한 대구교육청’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마음이 자라는 학교’ 설립을 줄기차게 반대해 온 바 있다.

송 부의장은 “막대한 예산을 투자한 만큼 마음이 자라는 학교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학생선발 기준, 프로그램 개발 등 운영 전반에 대해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한 시기”라면서 “마음이 자라는 학교의 설립 취지를 제대로 살려 돌봄과 치유의 공동체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대구교육가족 모두가 적극 나서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이창재기자 kingcj12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