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현충일 의미 퇴색
<기자수첩> 현충일 의미 퇴색
  • 승인 2009.06.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어 뒷맛이 씁쓸하다.

지난 6일 현충일, 구미와 칠곡지역의 관공서, 금융계, 공공기관, 일반 아파트 등에서 현충일을 기리는 조기(弔旗)는 찾아볼 수 없었다.

국기에 관한 규정 제12조(국기 게양일)에는 현충일은 깃봉에서 기의 한 폭만큼 내린 조기를 달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54회 현충일을 지역민들은 외면하고 있었다.

구미지역 일부 읍·면·동을 비롯한 관공서, 한국산업단지 중부지역본부 등 공공기관, 금융계, 대형병원 등은 대부분이 조기를 달지 않았다.

칠곡지역 역시 군청을 비롯, 군 산하 일부 읍·면 지역 등 관공서, 금융계, 사회단체 건물에도 전혀 조기가 게양되지 않았으며 빽빽하게 들어서있는 아파트 역시 조기를 게양한 곳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날 오전 10시, 애국선열들을 추모키 위해 1분간 사이렌이 울렸다.

예전에는 현충일 추모 사이렌이 울리면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나마 오늘을 있게한 순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그러나 이런 시민의식은 말 그대로 `예전의 일’ 이었다. 오히려 눈을 감고 선열을 추모하는 사람이 부끄러운 지경이 돼 현충일을 맞는 시민의식 전환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정책이 아쉬웠다.

한편 이날 오전 구미시 선산읍 비봉산에 자리잡은 충혼탑에서 각 기관단체장, 유족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추모행사는 주최 측이 참석자들에게 기념품을 나눠주는 과정에서 소란이 빚어져 엄숙한 추모분위기를 흐렸다.

수백명이 기념품을 받기위해 아수라장이 되면서 유족과 뜻있는 인사들의 이맛살을 찌푸리게 한 것이다.

정모(57·형곡동)씨는 “현충일 추모에 기념품을 전달하는 것은 인원동원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며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